목회

HOME교계뉴스목회 


#토지노【tosino.tv】 #해외 축구 무료 중계 추천 #하이토토 #vip 토토 먹튀 #토토 1 1 #메이저 토토 사이트 텐벳 【TOSINO.TV】 뽕 티비 월드컵 #무료 해외 중계 사이트

팔순 넘어도 청춘… 목회와 삶의 여정 담은 모음집 발간

페이지 정보

국제 기자 작성일23-06-21 00:32

본문

1958년 학번의 입학 동기들이 뭉쳤다.

이제는 모두 목회자와 사모로 은퇴한 이들은 “70년대부터 시작해 아직도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는다고 한다. 20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코리아나호텔에서 이들은 특별한 모임을 가졌다. 바로 자신들의 목회와 삶의 여정을 담은 글의 모음집 ‘58 노을빛 여정의 출판 감사 기념예배다.

어린 시절 한국전쟁을 경험했던 세대로, 이제는 자녀들이 모두 한국교회를 이끄는 지도자들이 됐다. 그러나 80이 넘은 나이에도 중창단으로 화음을 찬송하며 하모니카로 특송을 할 정도로 정정함을 유지하고 있다.

이들은 한국의 현대사와 그리고 현대 교회사와 함께한 이들이 목회 여정 가운데 숱한 역경과 고난을 감내한 이야기들을 담아냈다. 그리고 그 이야기를 통해 인생의 황혼을 정리하며, 후손들에게 신앙의 유산을 전하기 위해 책을 출판했다고 밝혔다.

출판 기념 모임에서 한정석 목사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목회를 승리로 이끌어 주셔서 감사하다. 남은 여생 육신적으로 건강하고, 영적 튼튼하게 하나님 나라 갈 때까지 주님 인도해 주시고 후회 없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우리 자녀 땅에서 번성 신앙을 계승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기도했다.

감신대 목회상담학 교수로 은퇴한 이기춘 목사는 요한복음 155절로 접붙이는 이야기라는 주제로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동기들 앞에서 설교를 한다라기 보다, 편집위원으로 일을 마무리하는 차원에서 짧게 나누겠다며 운을 띄웠다.

이 목사는 성경 말씀은 43%가 이야기, 33%는 시와 노래이다. 아담과 하와 선학과, 이집트의 출애굽, 다윗과 바셋바의 연정, 예수님의 성탄이야기, 사울의 다마스커스의 회심 이야기 등 모든 이야기들이 성경이라는 책을 이룬다이런 이야기는 한 번 들으면 잊을 수 없다. 이 간단한 이야기가 우리들의 행동을 조정하고 생각을 바꾼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일제 식민지 시절, 한국전쟁을 거쳐 5.164.19를 비롯해 나로호를 우주에 보낸 시기까지 살아왔다. 이런 변화 하는 세계에서 목사라는 존재로 이야기꾼으로 살아왔다. 나름대로 삶의 이야기와 생각이 많다. 그러나 우리는 본 줄거리인 예수의 이야기에 붙여져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런데 목사 이야기꾼은 남의 이야기를 얘기하다 자신의 것을 잃어버릴 수 있다. 역사의 수많은 예술과 위대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하지만 정작 자신의 이야기가 없어진다“‘목사 이야기꾼의 이야기는 예수의 이야기에 접목됐다. 우리가 예수에 매료돼 동문이 됐고, 그래서 그분의 이야기에 합류하기 위해서 모였다고 했다.

이 목사는 돌 올리브 나무가 참 올리브 나무에 접목되고 찔레꽃이 접목되어 장미꽃이 되듯이, 구약의 예언의 메시지는 하나님의 이야기와 잇댄 이야기이며, 바울이 다메섹에서 예수와 만난 이야기에 접목되는 이야기라며 우리의 이야기는 세대를 지나 계속 접목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의 선집은 마티 노블’(Mattie Wilcox Noble)이 출간한 승리의 생활의 제 2편과도 같다. 최초로 대한민국 선교 역사에서 목회자들의 고생에 대한 이야기를 편찬한 책이다. 초기 감리교 목사의 17분의 이야기가 담겼다. 여기에는 한국 개신교 첫 번째 목사인 김창식을 비롯해 여러 선배와 전도사들의 이야기가 있다한결같이 고난과 역경을 넘으며 예수의 이야기에 접목된 간략한 역사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58 노을빛 여정을 포함해 300권이라는 작은 분량의 이야기를 역사라는 시간의 무대에 내놓았다. 세월이 흘러 100년이 지난 다음에 숙성되어 발효되면 우리를 보지도 못하고 알지 못하는 제3의 사람들이 우리들의 글을 읽고 이렇게 예수의 이야기와 접목된 삶을 살았구나라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라며 우리의 삶의 이야기의 역사에 합류하여 흘러갈 것이다. 이것은 영원한 생명의 한 가닥이 될 것이라고 확신할 것이다라고 했다.

노윤철 목사는 이번 글을 통해 동기들의 여러 가지 사연들을 알게 됐다. 책 속에는 믿음 사랑, 인간애, 인내와 강직함 여러 가지가 많이 들어 있다. 우리가 걸어온 어려운 길을 잘 마무리한다는 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누구나 전도사 시절은 가난을 경험했을 것이다. 이런 어려움을 글로 잘 나타냈다. 일생 동안 몸을 바쳐 잘 내조해 주신 사모님의 덕택에 목사님들 목회를 잘 할 수 있었지 않나 생각한다. 목사님들이 사모님들에게 보은의 정신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했다.

이어 “‘여러 가지 역경을 이겨내고 오뚝이 같이 믿음으로 이겨낸 이야기들이다. 어떤 목사님의 아버지는 너무 가난해서 솔뿌리를 먹고 살아내신 이야기들도 있었다. 이경희 목사님의 남쪽으로 피난한 여정은 영화로 만들어 내도 된다. 실향민의 한 사람으로 너무 공감이 됐다. 마치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을 데리고 애굽을 떠나는 것과 같다고 느껴졌다고 했다.

조혜자 사모는 나는 이른 결혼을 해서 연애를 하며 느낄만한 절절한 사연이 없다. 나는 시를 공식적으로 배워본 적도 없다. 그저 힘들고 지치는 생활 속에서 가계부 적다가 조금씩 끄적거리게 된 것이 시를 쓰게 된 시작이다. 그래서 내 딸이 나보고 가계부 시인이라고 부른다나는 아주 가계부를 적다가 쉬는 날이 없다라는 것을 깨닫고 어찌하여 나는 쉬는 날이 없는가라는 느낌으로 표현을 조금 바꿨다고 했다.

조 사모는 어떤 등이 굽은 노인은 하도 땅을 보고 걷기에 땅이 입에 물린다라는 표현을 쓰더라. 이게 시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가 시인이 될 수 있다. 이번 출간 계기로 우리 모두가 글쓰기 작업을 계속하면 좋겠다. 함께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그녀는 “‘서정수 시인의 시에는 늙은 아내는 양귀비보다 곱다는 표현이 있다. 목사님들 몸이 안 좋으실 때, 절색인 양귀비가 와서 수발들어 주지 않는다. 집에 돌아가서 아내에게 양귀비보다 곱다고 손을 잡아주면 좋겠다고 했다.

책의 편집인이자 발간을 주도한 이옥녀 목사는 “80대 중반이 되니 천국 갈 길이 멀지 않았다고 느낀다. 나는 목사이지만 사모로도 살아왔다. 사모님들은 사역 가운데 평생 많은 수고를 하며 살았다어떻게 하면 사모님들의 수고들을 글로 남길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중에 한 지인이 목회는 남녀가 같이 하는 것이니 남편 목사들도 포함시키자라고 제안해서 목사와 사모의 이야기가 같이 실렸다며 에피소드를 나눴다.

미국에서 오랜 시간 목회를 하고 돌아온 이경희 목사는 책의 발간 소감을 전하며 “58동기들이 비교적 순수한 모습이 있다. 목사로 나이가 들면 틀이 굳어진다. 우리는 매달 정기적으로 모인다. 어린아이 같은 마음 순수한 모습을 갖고 있다. 허심탄회하게 마음을 나누고 즐겁게 모인다. 살아오면서 겪고 느낀 것들을 엮어서 책이 나온다는 것이 감사하다. 목사라는 티 내지 않고, 좋은 친구로 마음을 주고 받으면서 지내니까 젊게 산다고 했다.

이 목사는 우리 동기 중에 김홍도 목사도 있었다며 멋쩍게 웃었다. 그는 우리 동기들이 입학할 때 60명 정도가 있는데 지금은 절반 정도 남았다. 한두 사람씩 친구들이 세상을 떠나는 것을 보며 마음이 아프다. 하나님 앞에 부끄러움 없이 마무리를 잘하고 싶다라며 조금은 복잡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글을 쓰면서는 나의 과거를 나눌 수 있어서 좋았다. 나는 4살 때, 전쟁 통에 월남했다. 그 과정에서 많은 아픔이 있었는데, 이것을 사람들과 나눌 기회가 많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책의 편집위원이었던 이기춘 목사는 책을 발간하게 된 동기는 여러 가지가 있다. 우리는 이제 80대 중반을 넘었다. 언제까지 살아있을지 모른다. 그래서 온전한 정신을 가졌을 때 살아왔던 얘기를 남기고 싶었다. ‘우리들의 눈물 흘린 얘기를 한번 남겨보자라는 것이 동기였다과정이 단순하지 않다. 그럼에도 원고를 수집해서 교정을 보고 하는 일들이 쉽게 잘 됐다. 심지어 미국에 사는 친구들도 참여했다. 서둘렀다. 2달 만에 책이 나왔다. 우리는 끈끈한 정이 있다. 계속 모이고 서로 소통하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나의 자녀들에게 내가 어떻게 내 아내와 만나 가정을 이뤄 부모로서 어떻게 아이들을 키웠는지에 대한 것들에 대해 나의 자녀들에게 간혹 조금씩 나눈 적은 있지만, 체계적으로 글로 남긴 적은 없다. 이런 신앙의 유산을 글로 세세하게 남겨줄 수 있어서 자녀와 후손에게 알려주는 것은 좋은 것이다. 기독교는 역사성이 있어야 한다. 후배들이 선배 조상들이 어떻게 살았는지 참고할 수 있게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52건 5 페이지
목회 목록
  • 사랑의교회, 내일(10일)'스카우트 문화의 날' 연다  
  • 2023-08-10 06:12:47   187회       
  • 잼버리 영국대표단과 공동 주최, 총 4000여명 잼버리 대원 참가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에 참여한 영국 대표단과 함께 '스카우트 문화의 날, 사랑의교회가 함께 섬긴다 ’(S…
  • 목포시, 북교동교회 교육관 목포시 문화유산 지정  
  • 2023-08-04 23:47:06   166회       
  • 목포시는 “목포의 기독교사 및 근대 건축사적 가치가 있는 북교동교회 교육관(구 북교동교회 본당)를 목포시 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고 3일 밝혔다. 북교동교회는 1924년 경 부터 목포 북교동에서 선교활동을 시작했다. 100여년의 역사를 …
  • 포드처치? 1516교회? 생소한 이 교회들에 청년들 몰린다는데…  
  • 2023-08-04 23:44:21   290회       
  • 최근 청년들 사이에서 주목받는 교회들이 있다. 포드처치와 1516교회. 이름부터 생소한 이 두교회는 각각 원유경 목사와 이상준 목사가 2021년, 그리고 올해 개척했다. 두 목사 모두 온누리교회(담임 이재훈 목사)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 포드(PO…
  • 은평제일교회 심하보 목사 은퇴한다… 후임은 이예경 목사  
  • 2023-07-31 23:36:00   301회       
  • 은평제일교회 담임 심하보 목사가 이 교회에서 목회한지 42년 만에 은퇴한다. 후임은 ANI선교회 대표인 이예경 목사로 결정됐다. 심 목사는 지난 2021년 9월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해 기저질환이 악화하면서 한 달 이상 병원에 입원했던 적이 있다. 이후 어…
  • ‘21%→11%’ 5년 새 20대 개신교인 비율 절반 감소  
  • 2023-07-26 07:24:02   166회       
  • 교회의 ‘다음세대’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개신교 20대 청년의 비율이 지난 5년 사이 절반가량 떨어진 것으로 나타난 설문조사 결과를 목회데이터연구소(이하 연구소)가 25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해당 조사 결과는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
  • 김양재 목사 “고난 가운데 들어가니 그제야 말씀이 들려”  
  • 2023-07-13 20:29:06   216회       
  • 우리들교회 김양재 목사가 13일 ‘김양재 목사의 OST’라는 코너에서 ‘예수 믿으면 무조건 잘 됩니다’라는 주제로 말씀을 나누었다. 김 목사는 “저는 결혼생활이 정말 끓는 용광로 같았다. 날마다 인정만 …
  • 목회자 49%, “은퇴 연령 이전에 마치고 싶다”  
  • 2023-07-11 09:13:52   205회       
  • 목회데이터연구소, 은퇴 희망연령 설문 결과 발표 70세 기준 은퇴까지 25%, 은퇴 이후 목회도 26% 목회데이터연구소(대표:지용근)가 목회자를 대상으로 6월 19일부터 7월 2일까지 은퇴를 희망하는 연령에 대해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약 절반인 …
  • 교인 10명 중 7명 주일 예배 참석…현장 예배 ‘회복세’  
  • 2023-07-03 21:31:41   195회       
  • 개신교인 상당수가 온라인 예배에서 현장 예배로 돌아오고 있음을 보여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목회데이터소는 개신교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개신교인의 온라인 사역 인식 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 “종교다원주의? ‘오직 예수·오직 성경’ 붙잡아야”  
  • 2023-07-01 20:10:02   223회       
  • 지구촌선교연구원(원장 안승오 교수)과 중동성서신학원(원장 김병호 목사)이 ‘종교다원주의 평가와 선교의 방향’이란 주제로 2023 선교포럼을 29일 서울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 각 발제자와 주제는 △최덕성 총…
  • “챗GPT 거대한 변화 속, 신앙과 교회의 본질은…”  
  • 2023-06-30 19:52:07   248회       
  • 미래목회포럼(대표 이동규 목사, 이사장 이상대 목사) 2023 리더십 컨퍼런스가 ‘챗GPT와 한국교회’라는 주제로 지난 6월 26-28일 제주 오드리인호텔에서 개최됐다. 지도위원, 이사, 임원, 감사, 일반 회원, 정책자문위원 등 30…
  • 김동호 목사 “이중직 찬성하나… 이재철 목사 발언 숙고해야”  
  • 2023-06-30 19:44:05   315회       
  • 암투병 중인 김동호 목사(사단법인 피피엘 대표)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목사의 이중직’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김 목사는 최근 이재철 목사가 목사의 이중직에 대해 발언한 내용의 진의를 숙고해야 한다며 “이중직을…
  • 사랑의교회, “우리는 원래 하나였습니다”  
  • 2023-06-29 08:57:59   220회       
  •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가 6.25 전쟁 73주년 및 정전협정 70주년을 맞은 지난 6월 25일 '창립 45주년 복음적 평화통일 주일예배'를 드렸다. 이날 사랑의교회 성도들은 예…
게시물 검색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