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HOME오피니언기고 


 

기러기

페이지 정보

국제 기자 작성일18-11-04 09:56

본문

어디선가 낯익은 소리가 들린다. 높아진 하늘을 무심히 올려다본다. 소리를 향한 고갯짓이었다. 파란 하늘은 깊어가는 가을이라고 말하는 듯 했다. 도심에서 가을을 느낄 수 있는 것은 높아지는 하늘이 있기 때문이 아닐지. 가로수로 심겨진 벚나무가 단풍이 들기 시작하면 가을인가 하지만, 파란 하늘은 가을 한 가운데 있다고 한다. 깊어진 가을만큼이나 파란 하늘은 무뎌진 감성을 깨워주려는 듯 그곳에 머물라 한다.

들려오던 소리가 점점 또렷해 질 무렵 내 시선이 멈춘 곳은 남하하기 위해 비행중인 기러기 무리들이었다. 파란 하늘에 삼각편대를 이루어 날고 있는 기러기 무리가 눈에 잡혔다. 일사불란한 편대는 남쪽을 향해 비행하면서 서로의 위치를 확인하려고 하는 것인지 규칙적인 소리를 내면서 선두에 선 기러기를 따라 흐트러짐 없이 날고 있었다. 소리와 함께 나의 시선을 멈추게 한 기러기 편대는 이내 내 시야로부터 멀어져갔다.

녀석들이 사라진 하늘을 한참이나 바라보면서 그 자리에 서 있어야 했다. 벌써 기러기들이 시베리아 남부 어딘가에서 녀석들이 알을 낳고 부화시켜 새끼를 기르면서 여름을 나고 이제 남녘으로 겨울을 나기 위해서 이주를 하는 게다. 녀석들의 모습을 보면서 시간의 흐름과 생명체들의 생존관계, 그리고 그러한 과정이 만들어주는 아름다움, 그냥 바라만 보아도 아름답기만 한 가을 한 가운데 서 있는 자신을 발견하는 순간이다. 굳이 가을을 맞으러 어디론가 가지 않아도 하늘만 한 번 우러르면 자신이 이미 가을 한 가운데 있음을 알 수 있으련만 그러한 여유조차 없이 살고 있는가 하는 생각에 잠시 머물러야 했다. 정녕 인간이 분요함을 만들었건만 그 안에 갇힌 채 분요함에 매이는 어리석은 모습을 하고 있으면서도 가장 현명한 현실을 살고 있다고 착각하는 것은 나만의 모습일까.

기러기들이 남녘으로 사라진 후에도 귓가에 맴돌고 있는 녀석들의 소리는 계속해서 귓전을 울리고 있다. 한 무리가 전부는 아니기에 얼마나 그 자리에 서 있었다. 하지만 다음 무리는 아직 멀리 있는 모양이다. 아니, 어쩌면 앞서간 부지런한 무리가 일찍 고향을 떠났는지 모른다. 부지런한 대장을 만난 무리가 일찍 내려와 터전을 잡고 여유 있는 겨울나기를 하려는지 모른다. 하여, 여유를 부리면서 늦게 출발한 무리들은 아직 보이지 않는지 모른다. 어디쯤 오고 있는지 보고 싶지만, 그마저 두 발 땅에 딛고 서 있어야 하는 한계를 넘을 수 없는 자신인 것을 어찌하겠는가.

어떻든 덕분에 세월이 가는지도 모른 채 살고 있는 나로 하여금 하늘이라도 올려다보게 하니 고마운 일이다. 무심히 땅만 바라보면서 자신에게 갇히고, 도시에 갇힌 모습으로 오직 눈앞에 것만 향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가을이 왔다고 알려주니 고마운 일 아닌가. 녀석들의 가을 비행은 월동을 위해서 남녘으로 가는 피할 수 없는 선택이다. 그러니 머지않아 많은 무리들이 남하하는 비행을 할 것이다. 그때가 되면 가을이 깊었다는 의미이고, 늦장을 부리던 녀석들은 야간비행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다. 야간비행을 하면서 각자의 위치확인을 위한 신호는 온밤을 지새우게 한다. 달이라도 뜬 날이면 어떤 사람들에게 눈물로 그 밤을 새우게 한다.

철을 따라서 생명체들이 지구 안에서 자신들의 살아가는 모습만으로도 눈물을 짓게 할 만큼 아름답건만 무엇에 바쁜 것인지. 아니, 아름다운 것을 찾고 있으면서 정작 아름다운 것을 놓치고 있는 것이 아닐지. 멀리 사라진 녀석들이 내게 그렇게 이야기 하는 것 같다. ‘그냥 하늘이라도 한 번 올려다보라고!’ 시간이나 환경만 탓하지 말고 주어진 공간에서 그냥 고개만이라도 들어보라고!

생각해보면 녀석들은 단순히 유유자적하는 것은 아니다. 어쩌면 생존을 위한 처절한 여정이다. 그럼에도 철을 따라 사는 녀석들은 철이라도 알고 사는 것 아니겠는가? 철도 없이 자기 앞만 바라보고 있는 인간은...? 자기 것만 챙기려고 주변도, 하늘도 올려다 볼 수 없다면 창조주의 선물을 발로 차버리며 신세타령만하는 것 아닐지. 철이 바뀌어 때를 따라서 기러기들은 남녘으로 이주하고 있는 날이다. 하지만 정작 인간은 여전히 철도 모른 채 자기가 어디에 있어야 할는지조차 모른 채 버벅거리고 있는 모습이 아닌지.녀석들이 깨달으라 한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건 1 페이지
기고 목록
  • 특별 기고/ 전광훈 목사를 한국교회는 거부한다  
  • 2020-08-06 20:44:58   603회       
  • 이흥선 목사 / 한기총 이단사이비대책위 전문위원, 총신대학교(평교,전아) 실천목회연구 교수, <신천지 어떤 곳인가?> 저자 ▲ 이흥선 목사 지난 해부터 한국교회든 한국사회에서 가장 크게 주목을 받은 인물이 있다면 아마도 신천지의 이…
  • 겨울철 꽁꽁 언 빙판길 조심! 낙상과 골절  
  • 2019-12-24 08:38:36   772회       
  • 겨울철에는 다른 계절과 달리 눈과 빙판에 의한 환경 변화로 골절 손상이 증가하게 된다. 겨울철 길을 걷다가 잘 보이지 않는 빙판길에서 쉽게 넘어지면 골절과 같은 중상해를 쉽게 입을 수 있다. 겨울철 빙판길을 조심 하세요 낙상 후 발생한 골절은 응급실에서 …
  • "지소미아, 대통령과 정부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  
  • 2019-11-17 06:56:45   639회       
  •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 권태진 목사, 이하 한교연)은 지소미아(GSOMIA) 관련 논평을 냈다. 이들은 “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미국은 이를 심각히 여겨, 우리 정부에 강력한 제고를 요구하고 있다”며 “한미 동…
  • 조국, 서울대 교수 복직 옳지 않다  
  • 2019-10-26 08:06:26   625회       
  •   샬롬나비(원장 : 김영한 박사)는 최근 조국 사태에 대해 논평서를 냈다. 이들은 “공직자진실인양 둔갑하는 거짓의 가면으로 정의를 다스릴 수 없다”며 “그의 언어는 내로남불 그 자체”라고 지적했다. 이어…
  • Communication / 의사소통하라  
  • 2019-04-01 07:31:20   727회       
  •   김성진 목사 의사소통은 교회가 교회 되게 하는 통로이다 아무리 좋은 것이 있더라도 …
  • 3.1운동과 기독교 여성  
  • 2019-02-27 09:19:10   1215회       
  • 제11회 조선예수교장로회 여전도연합대회 기념사진. 맨 앞줄에 3.1운동에 주도적 역할을 한 김마리아 선생이 있다.   우리나라 속담에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는 말,…
  • 세상은 ‘교회다운 교회’가 될 것을 요구하고 있다  
  • 2018-12-14 12:35:16   880회       
  • 하나님의 말씀은 시대를 초월하지만, 교회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어렵기만 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 기술과 환경이 급변하면서 불확실성이 더 공고해지고 있다. 변화하는 세상에서 교회가 지켜야 할 것과 변화해야 할 것의 분명한 경계마저 허물어지고 있다.  …
  • 한 교회 3대(代) 원로장로 배출  
  • 2018-11-14 20:48:05   1504회       
  • 한국교회사에 기념비적으로 한 교회 3대(代) 원로장로가 나왔다. 순서노회 대봉교회 박귀조 장로-박병식 장로-박기열 장로 3대가 주인공이다. 1961년 찍은 가족사진 맨 앞줄 중앙이 신앙의 뿌리인 박귀조 장로다. …
  • 이희우 목사와 떠나는 성경여행 – 요한복음 66  
  • 2018-11-04 22:29:44   938회       
  • 요한은 유대인에 의한 심문과 재판은 안나스(Annas)와의 간결한 면접 기록 정도로 끝낸 반면 로마인에 의한 재판에는 상당한 주의를 기울인다. 안나스에게 심문 받고 그 해의 대제사장 가야바(Caiaphas)에게 끌려가시지만 가야바의 재판에 대해서는 그가 빌라도(Pila…
  • 기러기  
  • 2018-11-04 09:56:42   769회       
  • 어디선가 낯익은 소리가 들린다. 높아진 하늘을 무심히 올려다본다. 소리를 향한 고갯짓이었다. 파란 하늘은 깊어가는 가을이라고 말하는 듯 했다. 도심에서 가을을 느낄 수 있는 것은 높아지는 하늘이 있기 때문이 아닐지. 가로수로 심겨진 벚나무가 단풍이 들기 시작하면 가을인…
  • 분노감정, 기독교적으로 승화시켜야  
  • 2018-11-01 07:46:18   801회       
  • 이상억 교수 사람이 경험하는 감정 그 자체는 가치판단의 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감정에 대한 표현과 행위는 옳고 그름으로 구분할 수 있다. 즉, 분노감정은 나쁜 것이 아니지만 이를 분노범죄로 나타내…
  • <살며 생각하며> 행복한 목사 윤경화  
  • 2018-10-26 06:28:50   850회       
  • 은혜의샘물교회 윤경화 담임목사   교통사고의 주요원인은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교통신호를 지키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교통법규에는 기본적인 법들이 있다. 빨강 신호등은 정지표시…
  • 교회세습에 대한 소고  
  • 2018-10-22 08:20:28   773회       
  • 심 재 선 목사 월드기독교부흥사회 총재 희락교회 담임 교회세습에 대한 소고 …
게시물 검색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