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HOME오피니언기고 


 

Communication / 의사소통하라

페이지 정보

국제 기자 작성일19-04-01 07:31

본문

 
김성진 목사

의사소통은 교회가 교회 되게 하는 통로이다

아무리 좋은 것이 있더라도 전달되지 않으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 전달은 사람과 사람을 잇는 끈이며 한마음, 한 믿음으로 한 주님을 섬기게 하는 소통의 통로이다. 전달을 잘해야 한다. 설교문을 잘 작성했더라도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다면 의미가 없다. 그러므로 적극적으로 대화, 소통을 시도하고 정확하게 알리는 기술을 연마해야 한다. 적극적이면서 자연스럽고, 자연스러우면서 매력적인 그런 전달이 되어야 한다.

전달, 이것은 중소형 교회의 핵심이 되는 힘 중 하나이며 도외시되어서는 결코 성공적인 사역을 이룰 수 없다. ‘C’의 힘을 길러야 한다. 소통을 위한 교회 차원의 마케팅을 지혜롭고 철저하게 수행하여 지역과 소통하는 복음의 통로가 되도록 하자.

 

다이신 백화점의 니시야마 사장은 강조한다.

“우리는 이익을 지역에 환원한다. 우리의 목표는 다이신이 마을의 상징이 되고 커뮤니티의 중심이 되는 것이다. 지역 중소업체의 생존 노하우도 바로 여기 있다.”

그렇다. 기업들보다 교회는 더욱더 지역과의 커뮤니티를 형성해야 한다. 세상의 모든 기업들은 지금도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건강한 교회는 다음의 4방향 소통이 되어야 한다. 하나님과의 소통, 지역과의 소통, 교인들 상호간의 소통, 자신과의 소통 이것을 전인적인 교회의 의사소통이라고 한다.

 

중소형 교회의 소통은 대형 교회와 차별화된다

대형 교회는 교회 이미지의 전달 방식이 일방적이다. 대형 교회는 목회자들에 의해 정해진 프로그램을 따라 일방적으로 끌고 가는 형태가 용이한 반면 중소형 교회는 쌍방향 전달을 쉽게 이끌어낼 수 있다. 이것이 강점이 된다.

겸허한 수용이 커뮤니케이션, 즉 지역민들과 교인들의 필요를 듣고 그 욕구와 필요를 제공하는, 진정한 교회 본질에 근거한 사역을 하는 공동체가 되는 것이다.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뜻을 전달하고 지역사회 섬김의 기능을 완성하는 하나님의 성전이 되게 해야 한다.

 

이것이 중소형 교회가 할 역할이다. 아니, 모든 한국 교회는 반드시 지역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 지역발전의 걸림돌이 아니라 디딤돌이 되어야 하고 지역발전의 선봉에 서야 한다. 얼마 동안 한국 교회는 교회의 내부 역량 강화에만 집중하였다. 이제는 교회 내부가 아니라 지역사회에 집중해야 할 때이다. 지역을 위하여 교회가 무엇을 하여야 하는지 어떻게 지역을 섬길 것인지 묻고 또 물어야 한다.

지역의 필요를 공급하는 살아 있는 교회가 되게 하는 것이 목회의 본질 중 하나임을 잊지 않아야 한다. 그저 이웃을 돕는 반찬 공급이나 기부를 하는 것으로 위로 삼지 말고, 진정으로 지역을 위하여 교회가 행해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찾고 찾아 그 필요를 공급하는 살아 있는 유기체인 교회가 되어야 한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건 1 페이지
기고 목록
  • 특별 기고/ 전광훈 목사를 한국교회는 거부한다  
  • 2020-08-06 20:44:58   605회       
  • 이흥선 목사 / 한기총 이단사이비대책위 전문위원, 총신대학교(평교,전아) 실천목회연구 교수, <신천지 어떤 곳인가?> 저자 ▲ 이흥선 목사 지난 해부터 한국교회든 한국사회에서 가장 크게 주목을 받은 인물이 있다면 아마도 신천지의 이…
  • 겨울철 꽁꽁 언 빙판길 조심! 낙상과 골절  
  • 2019-12-24 08:38:36   773회       
  • 겨울철에는 다른 계절과 달리 눈과 빙판에 의한 환경 변화로 골절 손상이 증가하게 된다. 겨울철 길을 걷다가 잘 보이지 않는 빙판길에서 쉽게 넘어지면 골절과 같은 중상해를 쉽게 입을 수 있다. 겨울철 빙판길을 조심 하세요 낙상 후 발생한 골절은 응급실에서 …
  • "지소미아, 대통령과 정부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  
  • 2019-11-17 06:56:45   639회       
  •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 권태진 목사, 이하 한교연)은 지소미아(GSOMIA) 관련 논평을 냈다. 이들은 “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미국은 이를 심각히 여겨, 우리 정부에 강력한 제고를 요구하고 있다”며 “한미 동…
  • 조국, 서울대 교수 복직 옳지 않다  
  • 2019-10-26 08:06:26   625회       
  •   샬롬나비(원장 : 김영한 박사)는 최근 조국 사태에 대해 논평서를 냈다. 이들은 “공직자진실인양 둔갑하는 거짓의 가면으로 정의를 다스릴 수 없다”며 “그의 언어는 내로남불 그 자체”라고 지적했다. 이어…
  • Communication / 의사소통하라  
  • 2019-04-01 07:31:20   728회       
  •   김성진 목사 의사소통은 교회가 교회 되게 하는 통로이다 아무리 좋은 것이 있더라도 …
  • 3.1운동과 기독교 여성  
  • 2019-02-27 09:19:10   1215회       
  • 제11회 조선예수교장로회 여전도연합대회 기념사진. 맨 앞줄에 3.1운동에 주도적 역할을 한 김마리아 선생이 있다.   우리나라 속담에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는 말,…
  • 세상은 ‘교회다운 교회’가 될 것을 요구하고 있다  
  • 2018-12-14 12:35:16   880회       
  • 하나님의 말씀은 시대를 초월하지만, 교회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어렵기만 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 기술과 환경이 급변하면서 불확실성이 더 공고해지고 있다. 변화하는 세상에서 교회가 지켜야 할 것과 변화해야 할 것의 분명한 경계마저 허물어지고 있다.  …
  • 한 교회 3대(代) 원로장로 배출  
  • 2018-11-14 20:48:05   1505회       
  • 한국교회사에 기념비적으로 한 교회 3대(代) 원로장로가 나왔다. 순서노회 대봉교회 박귀조 장로-박병식 장로-박기열 장로 3대가 주인공이다. 1961년 찍은 가족사진 맨 앞줄 중앙이 신앙의 뿌리인 박귀조 장로다. …
  • 이희우 목사와 떠나는 성경여행 – 요한복음 66  
  • 2018-11-04 22:29:44   939회       
  • 요한은 유대인에 의한 심문과 재판은 안나스(Annas)와의 간결한 면접 기록 정도로 끝낸 반면 로마인에 의한 재판에는 상당한 주의를 기울인다. 안나스에게 심문 받고 그 해의 대제사장 가야바(Caiaphas)에게 끌려가시지만 가야바의 재판에 대해서는 그가 빌라도(Pila…
  • 기러기  
  • 2018-11-04 09:56:42   769회       
  • 어디선가 낯익은 소리가 들린다. 높아진 하늘을 무심히 올려다본다. 소리를 향한 고갯짓이었다. 파란 하늘은 깊어가는 가을이라고 말하는 듯 했다. 도심에서 가을을 느낄 수 있는 것은 높아지는 하늘이 있기 때문이 아닐지. 가로수로 심겨진 벚나무가 단풍이 들기 시작하면 가을인…
  • 분노감정, 기독교적으로 승화시켜야  
  • 2018-11-01 07:46:18   801회       
  • 이상억 교수 사람이 경험하는 감정 그 자체는 가치판단의 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감정에 대한 표현과 행위는 옳고 그름으로 구분할 수 있다. 즉, 분노감정은 나쁜 것이 아니지만 이를 분노범죄로 나타내…
  • <살며 생각하며> 행복한 목사 윤경화  
  • 2018-10-26 06:28:50   850회       
  • 은혜의샘물교회 윤경화 담임목사   교통사고의 주요원인은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교통신호를 지키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교통법규에는 기본적인 법들이 있다. 빨강 신호등은 정지표시…
  • 교회세습에 대한 소고  
  • 2018-10-22 08:20:28   774회       
  • 심 재 선 목사 월드기독교부흥사회 총재 희락교회 담임 교회세습에 대한 소고 …
게시물 검색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